essay photoni.com
 
 
 
 
 
 
::사랑하는 아들에게 쓰는 편지::
::포토에세이::
 

  
[2006.08.17] 초저녁잠 10-28 | VIEW : 1,069
IMG_0105.jpg (233.4 KB), Down : 46


연우가 7시가 조금 넘으면 초저녁 잠을 잔다.
내가 퇴근하고 들어가면 문 여는 소리를 듯고 나를 처다보며 웃는다.
그렇게 아빠와의 잠자기 놀이에 열중하다가 잠이오는지 징징거리기 시작하면
이때 부터는 엄마의 마법이 필요한 시간이 된다.

그렇게 잠이 든 연우...
저런 자세가 편한가보다.
한이맘
ㅋㅋ연우는뭐든들구끼구 자는구나.....형은 고모만지구 팔배개하고 잔다. 10-29 *
 PREV :   [2006.08.17] 새초롬한 표정 #03 [1] photoni 
 NEXT :   [2006.08.16] 혼자서도 잘 해요~ [1] photoni 
 LIST   
Copyright 1999-2017 Zeroboard / skin by GGAMBO